KCM

올해로 개관 10주년을 맞은 옥천문화예술회관이 군민에게 건강하고 활기찬 일상을 선물하며 지역의 문화예술 공연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 5월 개관한 예술회관은 건축연면적 2989㎡ 규모에 지상 2층 지하 1층 건물로, 객석 규모 478석의 전문 공연장이다.

 

그동안 문화 공연을 접할 기회가 부족했던 군민들에게 뮤지컬, 연극, 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의 품격 있는 공연을 선보이며 지역 문화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무료영화 47회, 연극 6회, 뮤지컬 5회, 음악 콘서트 12회 등 모두 70회의 공연을 유치해 3만5200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어린이날과 방학 시기 등에 맞춰 틈틈이 어린이 관련 영화와 인형극을 선보이는 한편, 장윤정·바다·휘성 등의 인기가수를 섭외해 열정 넘치는 콘서트를 펼치며 대도시 못지않은 문화 향유의 기회를 선물하고 있다.

 

다양한 계층을 아우르는 난타공연과 국악콘서트 등을 통해 주민들의 호응과 참여를 이끌어 내며 문화공연 활성화와 군민 화합에 기여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공연이 없는 날이면 대관을 통해 각종 강연, 연극, 클래식음악회, 발표회 등을 마련하는 등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 지친 뭄고 마음을 달래주며 문화 예술의 도시 옥천에 사는 즐거움을 한껏 배가시키고 있다.

 

공연 뿐 아니라 예술회관 앞에 설치된 분수대에서 뿜어져 나오는 시원한 물줄기는 낭만과 환상의 경관을 연출하며, 특히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 밤 가족·친구·연인 등을 위한 휴식처로서의 기능도 톡톡히 하고 있다.

 

지역의 복합 문화휴식 공간으로 자리 잡은 옥천문화예술회관이 개관 10주년을 맞아 한 단계 더 수준 높은 공연을 준비한다.

 

다음달 7일 오후 7시에 열리는 ‘옥천문화예술회관 개관 10주년 축하공연’에는 인기 가수 거미와 KCM(강창모), 파페라 가수 신수정, 피아니스트 김수희가 출연해 감성 가득한 무대를 선보인다.

 

특히 가수 거미는 대한민국 대표 여성 감성 보컬리스트로,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그대 돌아오면’ 등의 대표곡이 있으며, KCM(강창모)의 대표곡으로는 흑백사진, 죽도록 사랑해, 천년의 사랑, 너에게 전하는 아홉가지 바램 등이 있다.

 

옥천군민의 공연관람 기회 확대를 위해 오는 2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26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군민을 대상으로 우선 현장 판매를 진행하고, 잔여분에 한해 인터넷 판매를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