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개그맨 겸 가수 고장환이 KCM을 향한 코멘터리를 남겼다.

최근 고장환은 자신의 SNS를 통해 KCM의 ‘새벽길’을 들으며 그의 팔토시를 입은 모습이 드러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고장환은 ‘새벽길’을 틀어놓은 채 “KCM (새벽길) 노래 약간 들어줄 만한데, 옷 스타일은 내가 봤는데 아직 그대로다”라며 특유의 중독성 강한 말투를 자랑하고 있다.

이어 고장환은 “세 살 버릇 여든 간다고 (KCM 스타일이) 그대로다. 내가 봤을 때는 그냥 목소리 가수, 보이스 가수 해야 될 것 같다”라는 멘트와 함께 KCM의 트레이드마크라고 해도 무방한 청재킷과 팔토시를 입은 모습을 반전으로 공개해 웃음도 안긴다.

KCM의 ‘새벽길’은 새벽 감성을 그만의 스타일로 담아낸 어쿠스틱 발라드곡이다. 디셈버 DK는 물론, 일반인들이 부른 ‘새벽길’ 커버 영상이 속출하고 있으며, KCM 또한 진성 버전, 사우나 버전 등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