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가수 KCM이 ‘새벽길’ 라이브로 웃음과 감성을 모두 잡았다.

지난 1일 KCM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거실 MR 뮤직비디오(이하 알뮤) 라이브’를 공개, 새벽에 부르는 ‘새벽길’로 팬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영상 속 KCM은 ‘뮤비를 튼다. 근처에 뭐든 잡는다. 부른다’라며 3단계로 알뮤 사용법을 소개한다. ‘새벽길’을 커버하는 팬들을 위해 KCM이 직접 한 키와 두 키를 내려 제작한 알뮤에 맞춰 라이브를 시작한 그는 다양한 요소로 웃음을 안긴다.

이어 거실에서 편한 옷차림으로 노래를 부르는 KCM은 안정된 가창력으로 친근함 속 감탄을 자아낸다. 특유의 미성이 귀를 사로잡는 것은 물론, ‘팔과 얼굴 비율 1대 1’, ‘이 형 노래 겁나 잘해’ 등 팬들의 마음과 같은 자막도 눈에 띈다.

마지막까지 ‘밤에 노래 부르면 뱀이 나오거나 엄마가 나와요’라는 멘트로 개그감까지 놓치지 않은 KCM은 ‘근육 발라더’와 ‘잘생긴 목소리의 소유자’ 면모에 보는 재미까지 더한 고퀄리티 라이브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KCM은 다양한 커버 영상에 이어 ‘새벽길’로 명품 보컬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으며, 팬들과의 활발한 소통으로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