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TV리포트=김진아 기자] KCM이 ‘고향의 봄’ 무대로 왕정왕전 최종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30일 KBS2 ‘불후의 명곡‘에선 ’2017 왕중왕전-2부‘가 방송됐다. 1부에서 민우혁이 1등을 거머쥔 가운데 2부에선 박기영, 김태우, KCM, 옴므, 서은광, 손준호와 김상진이 출연했다.

이날 김태우가 한영애의 ‘조율’을 불렀고 431표를 획득했다. 그는 민우혁과 시인과 촌장의 ‘가시나무’를 부른 서은광을 꺾고 3연승에 도전했다.

옴므는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를 선곡했고 완벽한 하모니로 무대를 장악했다. 출연자들은 “마치 한사람이 부르는 듯 했다”고 감탄했다. 결국 옴므는 435표를 받으며 3연승에 도전했던 김태우를 저지했다.

다음 타자는 최강 성악 듀오 손준호와 김상진. 두 사람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中 ‘아름답다’와 ‘대성당들의 시대’를 불렀다. 손준호와 김상진은 뮤지컬의 한 장면을 옮겨놓은 듯한 화려하고 장엄한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439표로 옴므를 꺾고 새로운 1위에 등극했다.

박기영은 ‘O Holy Night’을 선곡했다. 그녀는 “가족과 함께 하는 연말에 모두 축복받은 시간이었으면 한다”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박기영은 특유의 청아한 보이스와 가창력으로 무대를 꽉 채우며 귀를 사로잡았다. 그러나 손준호와 김상진의 아성을 꺾지는 못했다.

마지막은 KCM이 장식했다. KCM은 ‘고향의 봄’을 선곡했다. 그는 탈북동포회 ‘고향의 봄 합창단’과 함께 노래를 부르며 뭉클함을 선사했다. KCM을 비롯한 출연자들 역시 눈시울을 붉히며 감동을 드러냈다.

이날 왕중왕전 우승의 영광은 442표로 KCM에게 돌아갔다.

http://news1.kr/articles/?3136434